신발체험담

아래는 미국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이 달의 체험담

아래는 미국 지코일 신발을 신은 고객이 직접 올린 체험담입니다.

지난해 3월에 오른 다리가 저림현상이 와서 허리디스크 치료하다 6월에 허리디스크 시술을 받고 좀 나아지는 듯하다 8월말 아예 일어나지 못해서 한달을 쉬고 여지껏 일주일에 한두번씩 물리칠로 받으며 재활을 하여 정상적이라 여길즈음 2윌말 다시 재발, 다리가 당기고 저림이 점점 심해져서 절뚝 거리다 못해 다리에 힘이 빠져서 주저 앉기 시작했고 통증의 강도는 점점 세져서 발을 디디지도 들지도 끌지도 못하고 제자리에 서서 하는 닭싸하는자세, 다리들고 오만상을 하고 그저 통증이 가시기를 기다려야했다.


10분,15분쯤 전철역에서 집까지 거리를 한시간 일이십분 걸려 퇴근을 해야했고 그것조차 못해 데리러 오라 sos, 식구들의 도움을 받기도 했다.


발을 디디지를 못해 두 팔힘으로 5층 집을 오르내리기까지, 이러다 못걸을 수 있다 두려움에서 시술했던 병원을 찾았다.


엠알아이를 찍었더니 디스크가 95 프로 진행되 회생 불가능이라면서 당장 수술을 해야 한다고, 어느 의사에게 보여줘도 100% 수술만이 가능한 결과라 했다.


아산병원에 예약을 해 놓고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인터넷을 뒤졌다.


수술않고 허리디스크 극복하는 법 rx신발 지코일을 첨 접하고 과연 신발값을 할까?하는 의문 땜에 약 일주일을 고민했으나 걷지도 서 있지도 못하는 내모습은 그 고민은 사치였다.


지코일 방문 당시 주차장에서 7층까지 몇번을 쉬었고 다리를 절며 들어갔다.


상담샘은 나의 증상을 귀신같이 콕 집었다.


지코일신발을 신고 연습 걸음을 뗐다. 통증이 오기 시작했으나 상담샘은 참고 걸으라 했다. 걸음을 못 떼고 몸에 균형을 잃고 비틀거렸더니 스틱을 건네며 잡고 걸으라 했다. 잡고 몇 걸음 떼다 스틱 집고 걷기 싫다고 했다. 너무 자존심이 상했다. 비참했다.


그러나 자세를 바로 잡기 위해서 꼭 필요하다 했다. 석달을 신어 보라고 했다.


어짜피 십여일 지나 수술을 해야 한다고 할텐데 믿어 보기로 했다.

 

하루종일 신고 서서,앉아서 일을 하자니 종아리에 바위덩이가 붙은 것처럼 무거웠고 눌러

지지 않을 정도로 부은 다리를 퇴근 후 반식욕으로 풀었다.


조금씩 평소보다 통증의 강도가 덜해 부담이 훨씬 덜하다는 것을 느꼈다.


삼사일 지나 계단을 손힘없이 오르내릴수 있었다. 통증은 간격을 두고 되풀이되니 아파도

참고 걸어라는 말을 믿고 걸었다. 차츰 좀 더 오래, 좀더 먼 거리를 걷을 수 있었다.


19일 아산병원 진료 시 엠알아이사진을 보더니 -수술을 합시다- 그러나 내 걷는것을 보더니 의아해했고 증상을 묻더니 한달간 더 지켜보자고 했다.


또 한달이 지나고 나는 당김, 저림, 힘빠짐은 거의 사라졌고 발바닥과 발등을 뚫는 듯한

통증은 조금 남았을뿐 정상인과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


한달전 회사직원도, 이주전 친정 엄마도 rx신발 지코일의 도움을 받고 있다.

 

허리 디스크의 아픔을 알기에 나처럼 좋아지라고 지코일신발에 대해 궁금해 하는 분들

이라면 rx신발 지코일 도움을 받고 열심히 걷고 운동해서 나처럼 허리디스크 티 안나게 생활하라

*지코일 신발을 신은 해외 유명인사들*